천불동 전체글 보기/검색

 알 립 니 다

 대 중 공 사

 가 입 인 사

 정자나무 그늘

 행사/번개/후기

 천불동 앨범

 순례/풍경/문화 갤러리

 가족/연인/친구 갤러리

 교계행사,공연 알림

 천불모(어머니방)

 푸른벌판(청소년)

 천불동 웹 법계 만들기


  갤러리-순례/풍경/문화

※사진파일을 업로드하실 때는 파일명을 반드시 "영문"으로 저장해주세요.

[첨부: 6 개] 경주 무장사지 아미타불조상사적비 귀부 및 이수
놀부네  2005-03-11     

먼저 돌아간 지아비(소성왕)를 위해 지어미(계화부인)는 여섯 종류의 화려한 옷을 희사하고, 9부에 저장했던 재물을 다 내어 명장(名匠)에게 아미타불을 모시도록 했습니다.

장엄하고 아름다웠을 불상과 지아비를 향한 애틋한 사연이 담겼을 비는 어디론가 사라지고 없고 비를 받치고 섰던 귀부와 이수만이 옛터에 덩그마니 놓여 있습니다.

세월의 흐름은 …

보리수 이파리...
무명씨  2005-02-21     

[첨부: 5 개] 사찰학춤 1
놀부네  2004-12-24     

10월 8일부터 10일까지 평창 월정사에서 '제1회 오대산 불교문화대축전'이 열렸습니다. 저는 9일과 10일 이틀간 다녀왔습니다. 월정사 앞마당에서 열린 문화공연에서 학춤이 공연됐는데, 마치 한 마리 학이 내려 앉아 이리저리 거니는듯 그 춤사위가 아름다웠습니다. 학춤 전승자 백성 스님에게 배우고 있는 김영미·서루시·박윤경씨 등이 공연을 했습니다. 산사…

[첨부: 5 개] 사찰학춤 2
놀부네  2004-12-24     

[첨부: 2 개] 상원사에서 만난 산새 곤줄박이
놀부네  2004-12-24     

평창 상원사에 다녀왔습니다. 두 달 남짓 만에 찾은 상원사는 전혀 다른 모습이었습니다. 울긋불긋하던 산기슭은 앙상한 나무가지만을 드러내고 있었고, 낙엽을 어루만지던 바람은 차가운 손길을 내밀고 있었습니다. 녀석들은 상원사 문수전에서 기와불사를 권선하던 보살님 때문에 알게 됐습니다. 아침마다 잣을 줬더니 들고만 있어도 날아와 먹더라는군요. 사심없이 산…

[첨부: 3 개] 하늘에서본 불국사~ [1]
고서라제  2004-12-05     

내년부터 본격 보수공사에 들어갈 다보탑과 석가탑이 보입니다..

[첨부: 2 개] 플로피 디스켓.. 디스켓.. 디스켓..
숨결  2004-11-30     

요즘은 pc에 FDD도 안붙어서 나온다던데..
저는 99년 10월 까지 486-33dx 노트북을 썼습니다.
물론 그때까지 DOS만 가지고 살았습니다.
120 메가 짜리 하드를 극복하느라.. 당연히 플로피에 의존..
프로그램을 돌리기 위해서 맨날 데이터를 플로피에 옮겨놔야 했던
눈물없인 들을 수 없는 사연들이 있다네....
그러다 보니 플로피가 많아지게 됐는데...

[첨부: 2 개] 빛이 들어와 머무는 곳
숨결  2004-11-23     

새벽을 여는 문
숨결  2004-11-16     


아파트 건물 사이 풍경

[첨부: 2 개] 풍선놀이~ [2]
고서라제  2004-11-16     

경주하늘에 풍선 띄우기~

 
 
게시물 수: 191 /  검색:
[1][2][3][4][5][6][7][8][9][10]-[뒷10쪽] [20]  

천불동소개 |사이트맵 |운영진에게 |처음으로
 Copyleft 2001,2003 천불동(buddhasite.net)  All rights are open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