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불동 전체글 보기/검색

 알 립 니 다

 대 중 공 사

 가 입 인 사

 정자나무 그늘

 행사/번개/후기

 천불동 앨범

 순례/풍경/문화 갤러리

 가족/연인/친구 갤러리

 교계행사,공연 알림

 천불모(어머니방)

 푸른벌판(청소년)

 천불동 웹 법계 만들기


  천불동 전체 글 보기/검색 (장경각 자료 제외)

장경각 자료를 제외한 천불동의 모든 글을 보고 검색할 수 있습니다.
보기·검색·다운로드를 할 수 있습니다. 쓰기·수정·삭제·댓글달기는 원래의 게시판으로 가서 하여야 합니다.

제목   범망계본002
이름 동봉스님 날짜 2018-01-05 [05:31] 조회 1054

기포의 새벽 편지1088
범망계본002
동봉


범망, 그 깨끗한 그물2

아, 어쩌란 말입니까?
우리나라가 금수강산錦繡江山이라
비단에 수를 놓은 듯 아름다운 강산이지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나라에는
'세계자연유산'이 별로 없습니다
별로 없다는 말은 
아예 없는 것은 아니고
거의 없는 거나 진배없다는 뜻입니다

그게 무슨 말이냐고요?
말 그대로 세계문화유산은 있는데
세계자연유산은 등재 자격이 없답니다
이유는 간단하다는군요
세계자연유산이 되려면
동식물이 함께 살아 있어야 한답니다
이를테면 '백두산 호랑이'하면
백두산에 호랑이가 살고있어야 합니다

이와 마찬가지로 '지리산 곰'하면
중국에서 들여 온 반달곰이 아니라
지리산에 우리 곰이 살고 있어야만 하지요
비록 숲이 잘 우거지고
큰나무 잔나무들이 잘 어우러지고
늪이 있고 풀섶이 있어
온갖 꽃들이 다투어 피어난다 하더라도
생태계 전체가 살아있지 않다면
자연유산으로서는 자격이 없답니다

어쩌면 그래서일까요?
지금까지 우리나라는
세계자연문화유산에 11건이 등재되었으나
10건이 모두 '세계문화유산'일 뿐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된 것은
2007년에 지정된
제주 화산섬과 용암동굴 뿐이지요

우리가 후손들에게 물려줄 유산은
문화유산이 중요하지 않은 것은 아니지만
더욱 소중한 것은 '자연유산'입니다
노루 산토끼 너구리 살모사 등
각종 동물이 고르게 살아있는 자연
바로 그런 자연스런 생태환경이
사람들 삶에도 반드시 필요합니다

비단개구리도
도롱뇽도 살아 숨쉬는 숲
장소에 따라서는 
우리나라에 예로부터 서식하던
호랑이도 있고 삵도 있고
멧돼지도 여우도 다 있어야겠지요

구태여 열대지방에서나 있을
사자 표범 치타 하이에나
코끼리 코뿔소 코브라 등을 비롯하여
버팔로 톰슨가젤 얼룩말 따위와
도마뱀 전갈 말라리아 모기와
온갖 균류와 식물들까지는 그만 두더라도
있어야할 건 죄다 있어야 하겠지요

아차! 그러고 보니 
꼭 권하고 싶은 영화가 한 편 있습니다
2004년 프랑스 장자끄 아노 감독의
《투 브라더스Two Brothers》ㅡ
가이 피어스, 장 클로드 드레이퍼스
프레드 하이 모어 등
쟁쟁한 배우들의 역할도 좋지만
무엇보다 쿠말kumal과 샹가shanga역의 
주인공 호랑이의 역할이 대단했거든요

생태계는 생명에게 주어진 
가치의 평등성을 놓고 얘기합니다
하나님 모습대로 빚어놓은 사람에게
모든 동물과 식물들을
죄다 복속시킨다는 교리도 좋습니다
그런데 그게 정말 인간 중심의
하느님 말씀이 맞긴 맞는 것일까요
이는 생태계 파괴로 가는 지름길입니다

이러한 논리보다는 오히려
사람들의 권리와 행복을 위하여 
물고기 방생放生에서도 공덕을 얘기하는
불교의 '생명평등존중사상'이야말로
생태계 보존의 바이블Bible입니다
방생이 단지 물고기를 놓아주는 것만으로
굴러轉 떨어지지落 않는다면 말입니다
균형잡힌 생태계가 최고입니다
이것이 최상의 깨끗梵한 그물網입니다

12/10/2014
곤지암 우리절 선창에서
-----♡-----

관세음보살과 대각사 뜰에 자란 나무에서


01/05/2018
맏추위小寒를 맞아
종로 대각사 '검찾는집'에서

원래 게시판(나알란다(수…)으로 가기
원래 게시판(나알란다(수…)으로 가기


범망계본084
범망계본 쉬어가기

번호게시판 제    목 이  름 조회 등록일
7676 나알란다(수…  범망계본092 NEW  동봉스님 0 2018-04-22
7675 나알란다(수…  범망계본091  동봉스님 1 2018-04-21
7674 나알란다(수…  범망계본090  동봉스님 7 2018-04-20
7673 나알란다(수…  범망계본089  동봉스님 14 2018-04-19
7672 나알란다(수…  범망계본088  동봉스님 12 2018-04-18
7671 나알란다(수…  범망계본087  동봉스님 22 2018-04-17
7670 나알란다(수…  범망계본086  동봉스님 30 2018-04-16
7669 나알란다(수…  범망계본085  동봉스님 34 2018-04-15
7668 나알란다(수…  범망계본084  동봉스님 39 2018-04-14
7667 나알란다(수…  범망계본083  동봉스님 42 2018-04-13
7666 나알란다(수…  범망계본 쉬어가기  동봉스님 48 2018-04-12
7665 나알란다(수…  범망계본082  동봉스님 61 2018-04-11
7664 나알란다(수…  범망계본081  동봉스님 72 2018-04-10
7663 나알란다(수…  범망계본080  동봉스님 73 2018-04-09
7662 나알란다(수…  범망계본079  동봉스님 108 2018-04-08
7661 나알란다(수…  범망계본078  동봉스님 130 2018-04-07
7660 나알란다(수…  범망계본077  동봉스님 156 2018-04-06
7659 나알란다(수…  범망계본076  동봉스님 176 2018-04-05
7658 나알란다(수…  범망계본075  동봉스님 212 2018-04-04
7657 나알란다(수…  범망계본074  동봉스님 234 2018-04-03

 
게시물 수: 7,676 /  검색:
[1][2][3][4][5][6][7][8][9][10]-[뒷10쪽] [384]  

천불동소개 |사이트맵 |운영진에게 |처음으로
 Copyleft 2001,2003 천불동(buddhasite.net)  All rights are open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