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불동 전체글 보기/검색

 알 립 니 다

 대 중 공 사

 가 입 인 사

 정자나무 그늘

 행사/번개/후기

 천불동 앨범

 순례/풍경/문화 갤러리

 가족/연인/친구 갤러리

 교계행사,공연 알림

 천불모(어머니방)

 푸른벌판(청소년)

 천불동 웹 법계 만들기


  천불동 전체 글 보기/검색 (장경각 자료 제외)

장경각 자료를 제외한 천불동의 모든 글을 보고 검색할 수 있습니다.
보기·검색·다운로드를 할 수 있습니다. 쓰기·수정·삭제·댓글달기는 원래의 게시판으로 가서 하여야 합니다.

제목   아득한성자
이름 동봉스님 날짜 2018-05-27 [06:44] 조회 264

기포의 새벽 편지-1229
아득한 성자
동봉


아으, 존경하는
무산오현霧山五鉉 대종사시여!
성미도 참 급하시옵지
당신께서 걸어오셨던 그 길
그 길을 그예 먼저 훌쩍 떠나가셨나이까?

아으, 존경하는
설악오현雪嶽五鉉 대종사시여!
당신께서 남긴 시어詩語처럼
그냥 저벅저벅 가시옵소서
'아득한 성자'라 했던가요
당신의 시가 문득 생각나나이다

-----♡-----
아득한 성자

하루라는 오늘
오늘이라는 이 하루에

뜨는 해도 다 보고 지는 해도
다 보았다고

더 이상 더 볼 것 없다고
알 까고 죽는 하루살이 떼

죽을 때가 지났는데도 나는
살아있지만
그 어느 날 그 하루도 산 것 같지 않고 보면
천 년을 산다고 해도

성자는 아득한
하루살이 떼
-----♡-----

雪嶽 조오현 대종사의 육필 원고와
편집 원고가 약간 다르기에
시집에 실린 육필 원고를 싣습니다

조오현 시집 《아득한 성자》15/142쪽에서

Daum 블로그
http://m.blog.daum.net/_blog/_m/articleView.do?blogid=0KUKO&articleno=8703370
-----♡-----


[무산오현 대종사 근영과 시 육필 원고]


05/27/2018
종로 대각사 '검찾는집'에서

원래 게시판(나알란다(수…)으로 가기
원래 게시판(나알란다(수…)으로 가기


범망계본124
범망계본122

번호게시판 제    목 이  름 조회 등록일
7733 나알란다(수…  땅거미의 품 NEW  동봉스님 2 2018-06-18
7732 나알란다(수…  시간의 두 얼굴  동봉스님 3 2018-06-17
7731 나알란다(수…  삶과 죽음은  동봉스님 4 2018-06-17
7730 나알란다(수…  고맙습니다  동봉스님 3 2018-06-15
7729 나알란다(수…  뭐라! 암병동?  동봉스님 7 2018-06-14
7728 나알란다(수…  평화의 시를 다듬어라  동봉스님 7 2018-06-13
7727 나알란다(수…  프리패스는 .....  동봉스님 9 2018-06-12
7726 나알란다(수…  오늘도소중한날  동봉스님 13 2018-06-11
7725 나알란다(수…  하마서른한돌  동봉스님 22 2018-06-10
7724 나알란다(수…  한밤중 발자국 소리  동봉스님 34 2018-06-09
7723 나알란다(수…  새벽예불이 그립다  동봉스님 59 2018-06-08
7722 나알란다(수…  범망계본130  동봉스님 83 2018-06-07
7721 나알란다(수…  범망계본129  동봉스님 97 2018-06-06
7720 나알란다(수…  범망계본128  동봉스님 116 2018-06-05
7719 나알란다(수…  범망계본127  동봉스님 123 2018-06-04
7718 나알란다(수…  범망계본126  동봉스님 118 2018-06-03
7717 나알란다(수…  범망계본125  동봉스님 128 2018-06-02
7716 나알란다(수…  범망계본124  동봉스님 148 2018-06-01
7715 나알란다(수…  범망계본123  동봉스님 171 2018-05-31
7714 나알란다(수…  범망계본122  동봉스님 205 2018-05-30

 
게시물 수: 7,733 /  검색:
[1][2][3][4][5][6][7][8][9][10]-[뒷10쪽] [387]  

천불동소개 |사이트맵 |운영진에게 |처음으로
 Copyleft 2001,2003 천불동(buddhasite.net)  All rights are open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