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경소리(작은마음공부)

 천불동 나알란다

 영산회상(법문)

 만화,동화방

 법구경 이야기

 반야심경 강원

 천불사(불교사 공부방)


  천불사(불교사 공부모임)
제목   [ 태 풍 ] 발제 : 4장 대승불교의 실천
이름 운영진 날짜 2001-09-19 [22:17] 조회 7033
 
[번  호] 171      [등록일] 2001년 06월 04일 22:46      Page : 1 / 4
[등록자] YTKIM77          [조  회] 5 건           
[제  목] [ 태풍 ] 발제 : 4장 대승불교의 실천                       
───────────────────────────────────────
4. 대승불교의 실천-육바라밀

<보시바라밀>

O보살은 원의 힘에 의해 태어나고, 중생은 업의 힘에 의해 태어난다.

O 보시바라밀 : 베풀어라
1. 재시 : 물질적인 베품과 나눔
2. 법시 : 정신적인 베품
3. 무외시 : 두려움을 없애주고 상대의 마음을 편하게 하는 것

O 진정한 보살도의 실천 : 무주상보시

<지계바라밀>

O 계율 : 삶의 질서

O 계율의 핵심은 십선법의 실천에 있다.

O 대승의 게율 정신 : 삼취정계(섭율의계,섭선법계,섭중생계)

O 섭중생계의 구체적인 내용(유가론)
1. 뜻있는 일의 협력자가 되라
2. 병고를 간호하라
3. 법을 설하라
4. 은혜를 알고 보은하라
5. 공포로부터 중생들을 지키라
6. 중생의 근심과 고통을 없애주라 등등

<인욕바라밀>
O 사바세계(忍土) : 참지 않고서는 살 수 없는 곳

O 달마스님의 보원행의 기본은 인욕에 있음 : 어떤  고통이나 시련이 닥쳐
도 그 상황이 연기에 의하여 생겼고 나에게 책임이  있다는 식으로 꿰뚫어
보라는 가르침

O 불의는 마땅히 시정되어야 하나 조용한 마음으로 경책하고 미워하는 마
음이 아니라 자비의 마음으로 대처하는 것

< 정진바라밀 >

O 정진 : 이미 있는 악은 줄이고 선은 증진시키는 것

O 정진에는 목표를 우선 바르게 세우는 것이 중요하다.

< 선정바라밀 >

O 정려(定慮) : 생각을 고요히 하는 것(팔정도의 정념과 정정의 실천)

O 대승의 선정 : 번뇌를 끊은 것이 아니라 본래 공하다는 실상을 체득하여
번뇌가 곧 보리인 것을 아는 실천

< 지혜바라밀 >

O 인간의 근원적 예지가 환히 밝아져서  존재하는 모든 것의 실상을 여실
히 보는 것

O 지식과는 다름

<십바라밀>

O 육바라밀 + 방편바라밀, 원바라밀, 력바라밀, 지(智)바라밀





(log-off) 



[ 마구니 ] 열반경 (11)
[ 태 풍 ] 발제 : 3장 대승불교의 성격

번호 제    목 이  름 조회 등록일
178  그냥... 흐믓합니다... [1] 베가 6419 06-22
177  [ 천불사 ] 인도불교사 대화록 6  운영진 9946 09-19
176  [ 천불사 ] 인도불교사 대화록 5  운영진 9165 09-19
175  [ 마구니 ] 능가경의 사상 (13)  운영진 10615 09-19
174  [ 마구니 ] 유가사지론과 해심밀경 (12)  운영진 11641 09-19
173  [ 마구니 ] 열반경 (11)  운영진 9585 09-19
172  [ 태 풍 ] 발제 : 4장 대승불교의 실천  운영진 7033 09-19
171  [ 태 풍 ] 발제 : 3장 대승불교의 성격  운영진 6805 09-19
170  [ 마구니 ] 여래장계 경전 (10)  운영진 6471 09-19
169  [ 마구니 ] 용수의 공과 연기의 이론 (9)  운영진 6901 09-19
168  [ 마구니 ] 법화경 (8)  운영진 7220 09-19
167  [ 마구니 ] 화엄경의 사상 (7)  운영진 7705 09-19
166  [ 천불사 ] 인도불교사 대화록 4  운영진 7421 09-19
165   [RE][ 천불사 ] 인도불교사 대화록 4  해공 8148 01-17
164  [ 마구니 ] 정토교 경전 (6)  운영진 7643 09-19

 
게시물 수: 178 /  검색:
[1][2][3][4][5][6][7][8][9][10]-[뒷10쪽] [12]  

천불동소개 |사이트맵 |운영진에게 |처음으로
 Copyleft 2001,2003 천불동(buddhasite.net)  All rights are open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