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경소리(작은마음공부)

 천불동 나알란다

 영산회상(법문)

 만화,동화방

 법구경 이야기

 반야심경 강원

 천불사(불교사 공부방)


  천불동 나알란다(수행과 경전, 교학 강좌)
제목   새해인사
이름 동봉스님 날짜 2018-01-02 [04:16] 조회 1932
 

기포의 새벽 편지1084
새해歲謁인사
동봉


시간은
잘 익은 꽈리다
내가 건드리기 전에는
그냥 하나의 봉인된 세계다
손가락으로 톡 건드리자
시간은 내게 제 모습을 열어보인다

공간은
잘 여문 봉숭아
내가 건드리기 전에는
그냥 하나의 꽃봉오리다
손가락으로 톡 건드리자
공간은 내게 제 모습을 열어보인다

사건은
싸인 보따리다
손으로 풀기 전에는
내용이 뭔지 알 수 없다
손으로 묶인 보따리를 풀자
사건은 마침내 제 모습을 드러낸다

행복은
DIY제품이다
보따리를 풀고
하나 하나 맞춰갈 때
비로소 완성품이 된다
만들어가는 재미가 제법 쏠쏠하다

2018년
무술년이 배달되었다
만약 풀지 않으면
뭐가 들었는지 알 수가 없다
설레는 마음으로 보따리를 푼다
담겨 있는 것이란 아무 것도 없다
텅 빈 공空의 세계다

허무!
아니다
허무가 아니다
오히려 텅 빈 세계니까
마음대로 빚어낼 수 있다
글쎄!
뭘 어떤 걸 만들어볼까

어젯밤 달
하나도 되고
두서너 개도 되고.....


01/01/2018
이천십팔년첫날에
종로 대각사 '검찾는집'에서



(log-off) 



범망계본쉬어가기
범망계본140

번호 제    목 이  름 조회 등록일
1236  범망계본 쉬어가기 NEW 동봉스님 6 07-16
1235  범망계본152 동봉스님 10 07-15
1234  범망계본151 동봉스님 9 07-14
1233  범망계본150 동봉스님 12 07-13
1232  범망계본149 동봉스님 13 07-12
1231  범망계본148 동봉스님 16 07-11
1230  범앙계본147 동봉스님 14 07-10
1229  범망계본146 동봉스님 23 07-09
1228  범망계본145 동봉스님 35 07-08
1227  범망계본144 동봉스님 55 07-07
1226  범망계본143 동봉스님 62 07-06
1225  범망계본142 동봉스님 83 07-05
1224  범망계본쉬어가기 동봉스님 82 07-04
1223  범망계본141 동봉스님 92 07-03
1222  범망계본140 동봉스님 104 07-02

 
게시물 수: 1,236 /  검색:
[1][2][3][4][5][6][7][8][9][10]-[뒷10쪽] [83]  

천불동소개 |사이트맵 |운영진에게 |처음으로
 Copyleft 2001,2003 천불동(buddhasite.net)  All rights are open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