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경소리(작은마음공부)

 천불동 나알란다

 영산회상(법문)

 만화,동화방

 법구경 이야기

 반야심경 강원

 천불사(불교사 공부방)


  천불동 나알란다(수행과 경전, 교학 강좌)
제목   범망계본127
이름 동봉스님 날짜 2018-06-04 [05:59] 조회 123
 
기포의 새벽 편지-1237
범망계본127
동봉


마흔여덟 가지 경구계

02
음주계飮酒戒1
불자에게 고하나니 술마시지 말지니라
한량없는 허물들이 술로인해 생기나니
제손으로 잔을들어 남들에게 권하고도
오백세에 두루걸쳐 손없는보 받느니라

일체모든 사람들로 술마시게 하지말고
일체모든 중생에게 술권하지 말지니라
그렇거늘 어찌감히 몸소술을 마실거며
어찌감히 잔을들어 앞장서서 마시리오

제가먼저 잔을들어 몸소술을 마시거나
남들에게 잔을건네 술마시길 강요하면
보살계를 받았으나 보살일수 없음이니
마흔여덟 경구죄중 두번째를 범함이라
-----♡-----

음주에 들어가기에 앞서
술의 정의부터 진단해봄이 좋겠지요?
술은 에탄올 1%이상 든 음료의 총칭입니다
영어로는 알코홀릭 드링크alcoholic drink며
알코홀릭 베버릿지alcoholic beverage입니다
《범망경》보살계본 제2조 2항이
곧 '술마심飮酒에 대한 계율戒'입니다
따라서 오늘은 '술마심飮酒'으로 인한
부작용부터 생각해 보면 어떨까 싶습니다

율장에서는 음주 허물을 몇가지로 듭니다
첫째 네 가지 과실4失이니
술을 마심으로 인하여
무심코 살아있는 생명을 죽이고
술김에 남의 물건을 훔치며
성추행이나 또는 성폭행에 이르고
엄청난 거짓말을 하게 된다고 합니다
둘째 열 가지 과실10失이 있고
셋째 서른다섯 가지 과실35失이 있으며
넷째 서른여섯 가지 과실36失이 있습니다

《사분율四分律》의 10실도 유명하지만
《대지도론大智度論》의 35실과 36실은
유석암柳錫巖 율사 설법집《梵網經》
280~284쪽에 상세히 기록되어 있습니다
많은 스님네 또는 불학자佛學者들이
서른다섯 가지 허물35失과
서른여섯 가지 허물36室이
큰틀에서는 같고 약간 다를 것이라 하지만
실제 두 가지는 거의 내용이 다릅니다
서른 여섯 가지 허물을 여기 옮깁니다

01)부모님에게 효도하지 않는다
02)어르신과 벗에게 함부로 대한다
03)삼보를 공경하지 않는다
04)경전 말씀을 믿지 않는다
05)사문을 비방한다
06)남의 허물을 까발린다
07)거짓말을 밥먹듯 한다
08)사람들의 무고에 휩쓸린다
09)남의 이간질을 그대로 믿는다

10)아무때나 언어폭력이다
11)병이 생기는 뿌리가 된다
12)쌈박질의 동기가 된다
13)안 좋은 이름이 널리 퍼진다
14)사람들이 미워하고 따돌린다
15)성인과 현인을 배척한다
16)사업이 망하고 문을 닫는다
17)집과 재산을 모두 날린다
18)마음에 부끄러움이란 게 없다

19)수치심을 모른다
20)이유없이 아래 사람을 구타한다
21)뭇생명을 함부로 죽인다
22)남의 아내를 취한다
23)남의 물건을 훔친다
24)어진 사람을 멀리한다
25)못된 친구들과 어울린다
26)하늘과 땅을 원망하고 더럽힌다
27)아무때나 성질을 달고 산다

28)낮이고 밤이고 근심한다
29)동으로 서로 끌려다닌다
30)남으로 북으로 자리를 잡지 못한다
31)시궁창에 쓰러지고 길바닥에 눕는다
32)수레에 받히고 말발굽에 채인다
33)격류에 휩쓸려간다
34)등불은 있으나 기름이 없다
35)하필이면 더위먹어 죽는다
36)추위에 얼어죽는다

음주에 5가지 허물과 5가지 손실이 따릅니다

첫째. 다섯 가지 허물五過
1)스스로 몸을 해친다
2)지혜로운 이에게 질책을 당한다
3)안 좋은 풍문에 시달린다
4)죽을 때 뉘우치게 된다
5)죽은 뒤 악도에 떨어진다

둘째. 다섯 가지 손실五衰
1)재물을 구하되 얻지 못한다
2)얻더라도 바로 소모된다
3)대중이 싫어하고 공경하지 않는다
4)명예가 실추되고 숨을 곳이 없다
5)죽은 뒤 지옥에 떨어진다

일반적으로 알러진 음주의 허물입니다
일단 술을 자주 마시거나
지나치게 자주 과음 했을 경우에는
암 유발 가능성이 매우 높은 편이라 합니다
1급 발암 물질이 알코홀릭에는 들어있지요
이에 대한 조사는 2010년 유럽에서
36만 명을 대상으로 이루어졌습니다
조사방법은 크게 4가지였지요
첫째는 음주 습관이고
둘짜른 음주 시간이며
셋째는 음주량이고
넷째는 성性sex에 관한 조사였습니다

음주 습관과 암 발생률을 놓고 볼 때
암환자 중 성性sex으로 분류하면
남자 10명 중 1명(10%),
여자 30명 중 1명(3%)이
술로 인해 암에 걸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남자의 암 비율은 44%가
식도암, 후두암, 인두암이었으며
간암이 자그마치 33%였고
대장암, 직장암이 17% 로 나타났습니다
여자는 대장암보다 유방암 비율이
훨씬 더 높게 나타나기도 했습니다

음주는 주의력, 판단력, 지각능력과
눈의 기능을 완벽하게 저하시킵니다
그리하여 쉽게 졸음을 부릅니다
자신의 음주량을 제대로 알지 못하여
운전하는 데 지장이 없다고 생각하게 됩니다
술을 마시면 대처 능력이 떨어지는 까닭에
운전시 위급 상황에 직면하게 되지요
눈의 기능 저하로 시야가 점점 좁아져
운전에 커다란 영향을 주는데
특히 야간이거나 세찬 빗줄기 속에서는
정상인 눈 기능도 20~30%나 저하됩니다

가령 술을 마시고 운전을 하게 되면
일반적으로 음주운전이라 합니다
그런데 음주를 하면 으레 졸음을 부릅니다
음주운전보다 더 위험한 게 뭘까요
두말할 것도 없이 졸음운전입니다
사망률을 높이는 졸음운전의 동기인 술
아무리 경계하더라도 지나치지 않습니다
실제로 미국의 화재보험사 RGA가
미국 내 7,400만대 자동차 기록을 통해
음주운전으로 체포된 경험이 있는 이들은
정상 운전자들에 비해 사망률이
71%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서른여섯 가지  허물36失을 비롯하여
다시 다섯 가지 허물5過과
다섯 가지 쇠락5衰에서도 엿보이듯
음주의 허물은 음주운전이라든가
졸음운전의 동기 부여라든가
성인병의 원인이 되고
폭력의 원인이 되고
정신박약의 이상만이 결코 아닙니다
딱 술 한가지에서 36가지 허물이 생깁니다
하물며 어떻게 함부로 술을 마시겠습니까
그렇다면 술은 무조건 나쁜 것일까요

지금으로부터 36년 전인 1982년 여름
나는 도서출판 '홍법원(서울)'에서
《비유의 바다》란 책을 내었습니다
여기 종로 대각사에 주석駐錫할 때입니다
《현우경賢愚經》을 다시 번역한 책이었는데
이 책 앞에《未曾有因緣經》을 실었습니다
'미증유인연경'은 그 책의 제목처럼
'아직까지 없었던 인연경'의 뜻입니다
바로《미증유인연경》에 술 얘기가 있지요
술 얘기라니 무슨 얘기일까요?
내일 아침 '기포의 새벽 편지1238'을
'학수고대鶴首苦待'로 기다릴 수 밖에요

-----♡-----
술 - 나무위키 -
https://namu.wiki/w/%EC%88%A0
-----♡-----

1. 종로 대각사 정기 법회
매월음 초하루~초사흘 10시 화엄신중법회
매월음 보름 오전10시 미타재일 인등법회
매월음 열여드레 10시 지장재일법회
매월음 스무나흘 10시 관음재일법회

매주 금요일 10~13:30 대비주 기도
매일 14시~15:30 금강경 독송 기도
종로구 율곡로10길 87 대각사 대각성전

매주 토요일 18~21시 천자문 강좌
대각사 주지 동봉 스님/대각학당
매주 월요일 14~17시 담마토크
연방죽선원장 위무띠 법주 스님/대각학당

2. 곤지암 우리절 정기법회
매주 일요일 10:30~13:00 일요법회
-----♡-----

드디어 오늘 오후 2시입니다
종로 대각사 대각학당 용성선원에서
연방죽선원장 미얀마 위무띠 법주스님의
'붓다의 옛길을 간다' 첫강의가 있습니다
거룩한 스승 위무띠 스님의 담마토크!
놓치면 분명 후회하실 것입니다
대각사 주지/대각학당 학장 동봉 합장


[우리절 관음전 서가여래 지장보살 관세음보살상]


06/04/2018
종로 대각사 '검찾는집'에서



(log-off) 



한밤중 발자국 소리
범망계본130

번호 제    목 이  름 조회 등록일
1208  땅거미의 품 NEW 동봉스님 2 06-18
1207  시간의 두 얼굴 동봉스님 3 06-17
1206  삶과 죽음은 동봉스님 4 06-17
1205  고맙습니다  동봉스님 3 06-15
1204  뭐라! 암병동? 동봉스님 6 06-14
1203  평화의 시를 다듬어라 동봉스님 6 06-13
1202  프리패스는 ..... 동봉스님 8 06-12
1201  오늘도소중한날 동봉스님 12 06-11
1200  하마서른한돌 동봉스님 21 06-10
1199  한밤중 발자국 소리 동봉스님 33 06-09
1198  새벽예불이 그립다 동봉스님 58 06-08
1197  범망계본130 동봉스님 82 06-07
1196  범망계본129 동봉스님 96 06-06
1195  범망계본128 동봉스님 114 06-05
1194  범망계본127 동봉스님 123 06-04

 
게시물 수: 1,208 /  검색:
[1][2][3][4][5][6][7][8][9][10]-[뒷10쪽] [81]  

천불동소개 |사이트맵 |운영진에게 |처음으로
 Copyleft 2001,2003 천불동(buddhasite.net)  All rights are open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