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경소리(작은마음공부)

 천불동 나알란다

 영산회상(법문)

 만화,동화방

 법구경 이야기

 반야심경 강원

 천불사(불교사 공부방)


  영산회상 (법문)
제목   법정스님: 화두선과 관법에 우열은 없다
이름 운영진1 날짜 2005-06-25 [18:41] 조회 7312
 
話頭禪과 觀法에 우열은 없다

                            法頂/송광사 스님

[불일회보 2535(1991)년 6월 1일 126호]


한동안 소식이 끊겨 궁금했는데, 올여름 안거를 지리산에서 보내게 됐다니 반가운 소식입니다. 물과 구름처럼 흐르며 떠도는 운수납자(雲水衲者)에게 일정한 주처(住處)란 당초부터 있을 수가 없고, 인연 따라서 걸망 부려놓고 정진하며 지내는 곳이 내 집이요, 인연터 아니겠습니까.

처음으로 빈 암자에서 홀로 지내게 됐다고 하니 홀가분해서 좋기는 하겠지만 거기에는 투철한 수행자의 자기 질서가 전제되어야 합니다. 누구의 눈치를 볼 것도 없고 또한 참견할 사람도 없어 좋은 면도 있겠지만, 자칫 잘못 길들이면 게으름에 빠질 함정이 입을 크게 벌리고 있습니다. 사는 사람이 게을러 일상의 기거동작에 질서가 따르지 않으면, 그 어떠한 도량이라 할지라도 그곳이 곧 마굴(魔窟)이 되고 만다는 사실을 명심하십시오.

편지에는 선원의 조실스님한테 받은 ‘이 뭣고?’ 화두에 전혀 의정(疑情)이 일어나지 않으니 어떻게 하면 좋을지, 그리고 화두선과 관법은 어떤 것이 더 좋은 수행법인지를 물었습니다.

화두(話頭)란 잘 아다시피 옛선사들의 말씀이나 문답에서 이루어진 기연(機緣)으로 학인들이 끊임없이 참구(參究)해야 할 선의 과제입니다. 물론 이 화두는 중국의 선불교에서 시작된 것이며, 특히 임제선(臨濟禪) 계통에서 성행된 참선 수행법 입니다. 같은 선종 중에서도 조동선(曹洞禪)에서는 산천 초목이나 꽃이 피고 새가 지저귀며 낙엽이 지는 온갖 자연현상을 그대로 화두로써 받아들입니다. 현성공안(現成公案)은 이를 가리킵니다.
화두란 다른 말로 하자면 어떤 존재나 현상의 극치와 근원을 참구하는 일입니다. 그러기 때문에 그 극치와 근원에 대한 의심(疑心)이 일어나지 않으면 온전한 화두가 될 수 없습니다.

‘이 뭣고’나 조주의 ‘무자(無字)’ 화두는 너무나 많이 우리 귀를 스치고 지나간 말이기 대문에 그 신선감이나 의심이 제대로 일어날 수 없음은 당연합니다.

육조 혜능스님의 그 시절 회상에서는, 또는 조주스님의 문하에서는 그때의 말이나 문답이 그만큼 절실했기 때문에 그것이 화두로써 긴장감이나 현실성이 있었던 것입니다. 그러나 오늘 우리들은 과거의 그 말씀이나 기연들을 일러주는 사람이나 배우는 사람들이 다 같이 형해화(形骸化)된 관념으로 다루기 때문에 긴장감이나 현실성이 결여될 수밖에 없습니다.

저절로 화두에 대한 의정이 전 존재로써 일어나야지 억지로 의심하려 하거나 머리로 헤아리는 것은 망상이지 진짜 화두가 될 수 없습니다.

수행자는 그 누구를 물을 것 없이 정직하고 솔직해야 합니다. 자신의 길이 잘못 든 줄 알았다면 더 망설일 것 없이 곧 바른 길을 택해서 새롭게 시작할 수 있어야 합니다. 이뭣고 화두에 아무리 애써도 의정이 일어나지 않으면 세월과 정력을 부질없는 데다 쏟아버리지 말고 미련없이 거기에서 벗어나 다른 길을 개척하십시오. 실참실오(實參實悟) 즉, 진실한 삶을 위해서라면 전통이나 인습을 박차고 일어나 깨어 있어야 합니다.

화두선과 관법은 어떤 것이 더 좋고 못한 우열이 없습니다. 관법은 부처님 당시부터 행해진 수행법으로 지금도 동남아 상좌부(上座部) 불교권에서는 널리 이어져 내려오고 있습니다. 화두선은 앞에서도 지적했듯이 중국의 선불교에서 시작된 수행법으로 한국불교에서도 이를 답습하고 있습니다.

혹자는 화두선은 최상승선(最上乘禪)이고 관법은 소승선(小乘禪)이라고 말합니다. 나는 이런 말에 절대로 동의하지 않습니다. 그가 어떤 방법의 수행을 하던 간에 최상승의 심지를 계발(啓發), 지혜와 자비가 충만해서 부처님이나 조사들의 혜명(慧命)을 잇고 있다면 그는 최상승선을 성취한 사람입니다. 그러나 그가 화두선을 하건 관법을 하건 보리심을 발하지 않고 자기 한몸의 깨달음만을 위해 앉아 있다면 그는 바로 소승선을 닦고 있는 사람입니다.

그러니까 최상승선과 소승선의 갈림길은 화두선이냐 관법이냐에 있지 않고, 수행자가 어떤 마음 가짐으로 어떻게 참구하며 어떻게 회향하느냐에 달린 것임을 명심하십시오.

예전 사람들은 단순하고 순박한 삶을 살았기 때문에 선사들의 말씀이나 문답이 그야말로 참구의 극치인 화두(話頭)가 될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오늘날처럼 복잡하고 소란스럽고 거칠디 거친 세상을 살아가야 하는 사람들에게는 단순하게 몰입하는 수행법이 보다 적합할 것 같습니다. 단순하게 몰입하려면 무엇보다도 자기 자신의 마음의 흐름을 살피는 일이 요긴합니다. 여기에서 주의할 것은, 마음의 흐름을 따르는 것이 아니라 그 흐름을 ‘살피는’ 일입니다. 다시 말하면 마음에 따르지 않고 마음의 주인이 되는 일입니다. 이와 같은 가르침은 염처경(念處經)에서 부처님이 친히 설한 바입니다.

선법(禪法)을 처음으로 중국에 전한 것으로 알려진 달마스님. 그분의 가르침에 ‘마음을 살피는 이 한 가지 일이 삶 전체를 이끌게 된다(觀心一法 總攝諸行)’고 한 것도 바로 이를 가리킨 말씀입니다.

역사적으로 볼 때 달마스님은 관법을 몸소 닦고 그걸 가르쳤습니다. 그때는 화두선이 나오기 이전입니다. 달마스님이 관법을 닦고 화두선을 닦지 않았다고 해서 그를 소승선자로 치면서 최상승선을 경험하지 못했다고 할 수 있겠습니까? 부처님과 옛 선사들은 한결같이 말씀하십니다. ‘본래성불(本來成佛)’이라고. 이 말씀이 진실이라면 그럼 우리는 무엇 때문에 새삼스레 좌선을 하면서 애써 닦고 있습니까? 이에 대한 답을 옛 스승들은 다음과 같이 말씀하십니다.

우리가 애써 정진하는 것은 새삼스럽게 깨닫기 위해서가 아니라 본래의 깨달음을 드러내기 위해서라고. 이를 본증묘수(本證妙修)라고도 합니다. 왜냐하면 닦지 않으면 더럽혀지기 때문입니다. 깨달음을 드러내기 위해서 정진을 한다는 입장은 그 방향이 아주 다릅니다. 어떤 바탕 위에서 닦을 것인가는 각자의 수용능력에 달렸습니다. 아무쪼록 이 여름철 안거에 그 어떤 말에도 속지 말고 몸소 체험하고 스스로 확인하면서 향기로운 삼매의 꽃을 피우기 바랍니다.

끝으로 송광사의 소식이 궁금하다고 했는데, 몇 가지 변화를 말씀드리지요. 주지가 보성스님으로 바뀌었습니다. 따라서 사중 소임자와 사찰의 운영방식에도 얼마쯤의 변화가 예상됩니다. 맑고 착실한 우리들의 도반 황선 스님은 두번째 천일기도를 무사히 회향하고 조계산을 떠났습니다. 그 스님이 머물던 도성당이 한동안 텅 빈 것 같았습니다.

현장스님은 여름을 송광사에서 날듯하더니 갑자기 생각이 바뀌어 결제 임박해서 태안사 선원으로 자리를 옮겼습니다. 현봉스님은 외유중인 법흥스님의 뒤를 이어 유나 소임을 맡아 그전 황선스님이 쓰던 방으로 거처를 옮기고, 현음스님은 그동안 오줌 먹는 요법으로 건강이 회복되어 산 넘어 오도암에서 이 여름을 조용히 지내겠다고 합니다. 지묵스님은 수선사에 방부들여 국사전 부전 소임을 봅니다. 나마스테!

나는 생각한 바 있어 금년 여름부터는 수련회에 일체 관여하거나 참여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불일암주로 도량이나 가꾸면서 내 식대로 지내려고 합니다.

조계산은 예나 다름없이 철새들이 찾아와 맑은 목청으로 노래하고 진초록으로 넘치고 있습니다. 뜻있는 안거 이루기를 바랍니다.



(log-off) 



[청화큰스님 영상법문] 1993년10월30일 청도운문사 보리방편문 설법
종범스님 특강: "한국불교의 전통은 화엄신앙에 근거한 간화선이다"

번호 제    목 이  름 조회 등록일
61  한국인을 위한 법문(Korean Teaching) -까르마빠 존자님  삼매 5020 12-21
60  지금은 말법(末法)시대 인가요? 법현 9005 05-29
59  ◈ 금강반야바라밀경(신해석본) - 진옥스님 [1] 삼매 11356 02-10
58  하루 10분 수행'으로 인과에서 벗어나라 /일우스님 운영진1 10049 11-20
57  [청화큰스님 영상법문] 1993년10월30일 청도운문사 보리방편문 설법 윤거사 8932 11-12
56  법정스님: 화두선과 관법에 우열은 없다 운영진1 7312 06-25
55  종범스님 특강: "한국불교의 전통은 화엄신앙에 근거한 간화선이… 운영진1 7833 06-05
54  (요즘 유행하는)선문답의 큰 병폐 /현웅스님 [2] 운영진1 7459 06-24
53  여인의 슬픔을 환희로 돌리는 법륜스님의 설법! 어링불 7063 06-07
52  우룡스님 -97년 인터뷰 숨결 7820 01-09
51  금오산 함월사 회주 우룡스님 숨결 7828 01-09
50다운로드 2003_12_24.asf  법정스님의 길상사 법회 마지막(길상사회주 그만두던 날) 법문 [1] 숨결 6910 12-28
49  [후기] 티베트 하람 게쉬 '로상 중니' 스님과의 만남 kalyanam… 6165 12-17
48  전라북도 정읍 석탄사 청소(晴韶) 스님 운영진2 6791 10-30
47  법정스님 - 자연만이 탐욕스런 문명의 해독제 운영진2 4883 10-28

 
게시물 수: 61 /  검색:
[1][2][3][4][5] 

천불동소개 |사이트맵 |운영진에게 |처음으로
 Copyleft 2001,2003 천불동(buddhasite.net)  All rights are opened.